세종데일리
연예ㆍ스포츠스포츠
여자배구 흥국생명, '빅유닛' 랜디 존슨의 딸 윌로우 영입
세종데일리  |  webmaster@sjdaily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1.22  20:38: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윌로우 존슨. 흥국생명 배구단 제공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전설적인 투수 랜디 존슨(60)의 딸 윌로우 존슨(25·등록명 윌로우)이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고 김연경(35)과 함께 한국 배구 코트를 누빈다.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은 22일 "지난 두 시즌 동안 동행한 옐레나 므라제노비치(등록명 옐레나)와의 계약을 마무리하고, 미국 프로리그 애슬레틱 언리미티드에서 활약한 미국 국적의 윌로우 존슨을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윌로우는 2020년 미국 오리건대학을 졸업한 후, 2020-2021시즌 튀르키예 니루페르 벨레디에스포를 거쳐 미국 프로리그에서 아포짓 스파이커로 뛰었다.

흥국생명은 "윌로우는 지난해 5월 한국프로배구 여자부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에 참여했고, 키 191㎝의 높이를 이용한 타점 높은 공격과 블로킹으로 강한 인상을 남겼다"고 소개했다.

윌로우는 구단을 통해 "평소 K컬처에 대한 관심이 많았고, 한국리그에서 뛰는 것이 꿈이었다"며 "한국의 전통적인 명문구단인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에서 좋은 선수들과 함께 뛰게 돼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한국리그의 수준이 기대되고, 핑크스파이더스를 우승으로 이끄는 데 도움이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마르첼로 아본단자 흥국생명 감독은 "윌로우는 오른쪽에서 공격의 실마리를 풀어갈 잠재력을 갖춘 선수"라며 "시원한 공격력으로 팀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선수라 믿는다"고 기대했다.

윌로우는 20일 오후 입국했다. 취업 비자 취득 절차를 마치면, V리그 코트에 설 수 있다.

윌로우는 배구팬뿐 아니라, 야구팬 사이에서도 관심을 끄는 선수다.

윌로우의 아버지 랜디 존슨은 키 207㎝의 왼손 투수로 메이저리그에서 303승 166패 평균자책점 3.29를 올렸다. 4천135⅓이닝을 던지는 동안 삼진은 4천875개를 잡았다.

사이영상은 5차례나 수상했고, 올스타에는 10번 선정됐다.

2006년 은퇴한 랜디 존슨은 2015년 97.3%의 득표율로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기도 했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서 코리안 빅리거 김병현과 함께 뛰어 한국에도 그의 팬이 많다.

한국 야구팬들 사이에서는 현재 프리랜서 사진작가로 활동하는 랜디 존슨이 딸 윌로우를 보고자 한국을 방문할 수 있다는 기대감도 자란다.

2021-2022시즌 KGC인삼공사(현 정관장)와 계약하며 V리그에 입성하고 2022-2023, 2023-2024시즌에는 흥국생명에서 뛴 옐레나는 이번 시즌을 마치지 못하고 짐을 쌌다.

흥국생명은 "옐레나 선수에게도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세종데일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탑동로 76, 상가동 2층 204호(탑동, 현대아파트)  |  대표전화 : 043-273-2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종우
법인명 : ㈜세종데일리  |  제호 : 세종데일리  |  등록번호 : 충북 아 00065  |  등록일 : 2011-08-24  |  발행일 : 2011-11-11   |  발행·편집인 : 김태수
Copyright 2024 세종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jdail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