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데일리
뉴스지역종합
단양군, 관광객 1천만명 돌파 ‘스퍼트’10월까지 763만명 방문
한양동 기자  |  hanyd200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19  17:57: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단양 만천하스카이워크 전경. 단양군 제공

대한민국 관광1번지 충북 단양군이 관광객 1000만을 목표로 속도를 내고 있다.

19일 군에 따르면 선거와 가뭄, 폭염 등으로 관광 수요가 크게 위축될 것이란 게 일반적인 전망이었지만 1∼10월까지 763만 2286명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10월에는 본격적인 단풍철을 맞아 전국 단풍명소로 이름난 도담삼봉과 구담봉, 사인암, 단양강 잔도 등에 관광객이 몰리면서 총 127만명이 방문했다.

5월은 소백산철쭉제와 쌍둥이 힐링 페스티벌, 대한민국 실버 가요제 개최 효과로 올해 처음 113만9373명이 방문하며 첫 100만명을 돌파했다.

6월은 만천하스카이워크 알파인코스터 개장과 전국 단위 체육대회 개최 등의 효과에 힘입어 91만7311명이 방문해 뒤를 이었다.

4월은 봄철 여행 시즌을 맞아 유명 관광지마다 나들이객으로 넘쳐나면서 86만743명이 방문하며 세 번째로 많은 관광객이 온 것으로 나타났다.

7∼8월은 유례없는 가뭄과 폭염으로 전국적인 관광 불황에도 총 130만명이 넘는 관광객이 방문하며 관광도시로의 명성을 입증했다.

9월은 추석 연휴에다 가을 관광 시즌을 맞아 65만5982명의 관광객 발길을 끌었다.

이 밖의 월별 관광객 분포는 1월 45만2731명, 2월 38만8792명, 3월 55만435명, 4월 86만743명, 5월 113만9373명이다.

누적 관광객은 도담삼봉이 262만7014명으로 가장 많고 사인암 96만2821명, 구담봉 94만5301명, 만천하스카이워크 71만1551명으로 뒤를 이었다.

이들 중 도담삼봉은 한국 관광100선과 한국관광공사와 SKT가 공동 선정한 여름철 관광지 TOP20에 선정된 바 있는 관광1번지 단양을 대표하는 관광지다.  

사계절 이색 관광지로 이름난 고수동굴과 다누리아쿠아리움도 각각 36만1343명과 25만6755명이 방문하며 인기를 끌었다.

새로운 명소로 이름난 단양강잔도는 10월 기준 누적 관광객 15만5654명을 기록하며 새로운 관광명소로 급부상했다. 

구인사와 다리안관광지, 양방산전망대 등도 누적 관광객 2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관광객 통계분석 자료는 도담삼봉을 비롯한 단양 지역 주요 관광지 22곳의 무인 계측기와 입장권 판매 현황 등을 통해 조사됐다.

설기철 군 문화관광과장은 “대한민국 관광1번지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올해는 여러 악조건이 겹치면서 2년 연속 1000만 관광객이 쉽지 않겠지만 끝까지 관광객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한양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북 청주시 서원구 내수동로 114번길 66(사창동, 청주스포츠타운)  |  대표전화 : 043)273-2580  |  팩스 : 043)274-258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충북 아 00065  |  등록일자 : 2011.08.24  |  발행ㆍ편집인 : 김태순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태순
Copyright 2011 세종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jdail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