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데일리
뉴스문화
무성영화 옛 추억을 돌려드립니다25일 ‘검사와 여선생’ 무료상영
개그맨 최영준씨 변사로 참여
김영순 기자  |  kimdew1128@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5.20  19:51: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빛바랜 추억 속으로 사라져가는 흑백 무성영화를 변사의 애절한 해설과 함께 감상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됐다.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은 무성영화 변사극 ‘검사와 여선생’을 오는 25일 오후 2시 충북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1층 영상관에서 무료로 상영한다.

이번 상영회는 재단 2016 북카페 5월 가정의 달 기획행사 중 매·마·수 특별공연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검사와 여선생’(원작 김춘광, 감독 윤대룡)은 대한민국 정부 수립연도인 1948년에 제작된 작품 흑백 무성영화로 ‘청춘의 십자로’(감독 안종화, 1936)와 함께 현존하는 무성영화 2편 중 한편이다.

화신백화점, 전차, 판잣집, 풍로, 학교, 법정, 숯장수, 새우젓장수, 증기기관차 등 영화가 제작됐던 1948년 서울의 풍속을 살펴 볼 수 있으며 대한민국 근대 유형문화재 제344호로 등록됐다.

이 영화는 살인죄로 누명을 입게 된 여선생과 그녀의 무죄를 증명하고자 노력하는 검사의 이야기를 다룬다.

영화 상영을 통해 어르신들은 변사의 목소리 너머로 함께 울고 웃던 지난 시절의 추억을 되새길 수 있고, 어린이들 옛 시대의 풍경을 엿 볼 수 있는 기회를 선사한다. 특히 변사에는 천의 목소리 개그맨 최영준(사진)씨가 참여해 관객들의 심금을 울릴 예정이다.

최영준씨는 KBS개그맨으로 시작해 변사 경력 30년에 빛나고 연 50여회 이상 무성영화 변사공연을 실시하며 국내뿐만 아니라 미주 전 지역 순회공연을 하고 있다.

김호일 사무총장은 “이 작품은 영화 필름에 소리를 담지 못했던 무성영화 말기 무렵의 작품으로 한국영화사에 기념비적인 의미가 있는 작품”이라며 “단순 영화 관람을 넘어 하나의 축제처럼 무성영화 시대처럼 관객들이 함께 즐기는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재단은 이밖에도 테마가 있는 무료영화 상영 행사의 일환으로 28일 오전 10시 ‘자유부인’, 오후 3시 ‘오발탄’을 상영한다.

(☏043-219-1015, 1013)

<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북 청주시 서원구 내수동로 114번길 66(사창동, 청주스포츠타운)  |  대표전화 : 043)273-2580  |  팩스 : 043)274-258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충북 아 00065  |  등록일자 : 2011.08.24  |  발행ㆍ편집인 : 김태순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태순
Copyright 2011 세종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jdailynews.co.kr